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파아란 영혼




뉴스레터를 읽다, 그만 놀라고 말았다. 테슬라의 시가 총액이 GM이나 포드보다 많다는 사실에. 심지어 2016년에 net loss(순손실)이 발생했는데도. 


한편으로는 무척 부러웠다. 새로운 기술이나 서비스/상품을 가진 기업에 대한 적극적인 투자문화가. 그만큼 투자 철학이나 투자 노하우가 있다는 것이다. 


한국이라면 어땠을까? 아마 대기업에게 잡아먹혔거나 문을 닫았을 것이다. 

대기업 중심의 기업 생태계는 나라 경제 시스템을 왜곡시키고 있지만, 나서서 해결하는 이가 없다.

또한 사업하기 무척 어려운 나라이고, 사업하다 잘못 되면 그냥 집안이 쑥대밭이 된다. 

그런데 나라에선 창업을 권한다. 이런 아이러니가 어디에 있을까! 


저 차트는 우리에게 참 많은 것들을 시사한다. 



Comment +0


잡지를 읽다가 중국 경제의 위상을 한 번 기억해둘 필요가 있어 인용해본다. 아직도 중국을 우습게 보고 있는 한국 사람들이 있을까 싶지만, 한국과 비교할 수 없을 정도로 중국의 파워는 해가 갈수록 강력해지고 있다. 몇 년 전만 해도 전세계 1위 은행은 Citi Group Inc였으나, 지금은 65위권 수준으로 떨어져 있으니, 조만간 세계 금융도 중국을 중심으로 재편될 것으로 보인다. 아래 순위만 놓고 보자면 말이다. 
 

World's Largest Banks by market cap 2011 
Rank Bank Country Market cap ($b, 8/2011)
1 Industrial & Commercial Bank of China China 223.4
2 China Construction Bank China 167.1
3 HSBC Holdings UK 150.06
4 Agricultural Bank of China China 134.91
5 JPMorgan Chase & Co. US 130.27
6 Bank of China China 122.16
7 Wells Fargo
US 120.86
8 Citigroup US 76.04
9 Commonwealth Bank of Australia Australia 75.24
10 Banco Santander Spain 74.81
11 Itau Unibanco Brazil 70.44
12 Royal Bank Canada Canada 70.38
13 Bank of America US 65.23
14 Mitsubishi UFJ Financial Japan 63.92
15 Toronto-Dominion Bank Canada 63.50
16 Westpac Banking Australia 61.69
17 Sberbank of Russia Russia 61.12
18 Bradesco Brazil 57.76
19 BNP Paribas France 57.06
20 Bank of Nova Scotia Canada 53.85
21 ANZ Banking Australia 52.76
22 Standard Chartered UK 52.16
23 UBS Switzerland 51.39
24 National Australia Bank Australia 50.83
25 Banco do Brasil Brazil 44.85
26 Bank of Communications China 43.91
27 BBVA Spain 41.84
28 Sumitomo Mitsui Financial Japan 40.20
29 China Merchants Bank China 39.64
30 US Bancorp US 39.01
31 Bank of Montreal Canada 36.92
32 Deutsche Bank Germany 36.07
33 Santander Brasil Brazil 34.77
34 Nordea Bank Sweden 34.29
35 Lloyds Banking Group UK 31.92
 

Comment +0

2017년, 책 읽기의 기억

2017년, 책 읽기의 기억 1. 책 읽는 병든, 그러나 고귀한 우리들 책을 읽는 여인(안지오의 소녀) 이탈리아 안지오Anzio에서 나온 그리스 조각 복제본(대리석)으로 기원.....

보들레르의 수첩, 보들레르

보들레르의 수첩 샤를 보들레르(지음), 이건수(옮김), 문학과지성사, 2011년 1846년 산문과 1863년 산문이 함께 실려있고 죽은 후 나온 수첩까지 실린 이 책은 기억해.....

경쟁 우위의 종말The End of Competitive Advantage, 리타 맥그레이스

경쟁 우위의 종말 The End of Competitive Advantage 리타 군터 맥그레이스(지음), 정선양, 김경희(옮김), 경문사 "소니는 스스로 경쟁우위의 함정에.....

단테:세속을 노래한 시인, 에리히 아우어바흐

단테 - 세속을 노래한 시인 에리히 아우어바흐(Erich Auerbach) 지음, 이종인 옮김, 연암서가 좋은 책이다. 간결한 문장으로 핵심을 찌른다. 이종인 선생의 번역도 .....

우리는 모두 식인종이다, 클로드 레비-스트로스

우리는 모두 식인종이다 클로드 레비-스트로스Claude Le'vi-Strauss(지음), 강주헌(옮김), 아르테, 2015 누구나 자신의 관습에 속하지 않은 것을 야만적인 것.....

요즘 근황과 스트라다 로스터스 STRADA ROASTERS

안경을 바꿔야 할 시기가 지났다. 나를, 우리를 번거롭게 하는 모든 것들은 우리의 예상보다 빨리 도착해 신경쓰이게 한다. 글자가 흐릿해지는 만큼 새 책이 쌓이고 잠이 줄어드는 .....

반듯이 누워

반듯이 누워 밑에서 올라오는 열기와 얇게 흔들리는 콘크리트 건물의 건조함에 묻혀 아주 짧게 내 삶을 되새기며 슬퍼한다. 이름 모를 바람이 들어와 잠시 내 몸 위에 살짝 앉았다.....

어느 일요일

봄, 바람은 사무실 안으로도, 내 마음으로도, 그대 가슴으로도 밀려들지 않는다. 늘, 그렇듯, 우리에게 싱그러운 바람은 비켜나간다. 그렇게 청춘은 지나갔고 노년은 음울한 기운.....

롱기누스의 숭고미 이론, 롱기누스
롱기누스의 숭고미 이론, 롱기누스
유혹에 대하여, 장 보드리야르
혁신은 천 개의 가닥으로 이어져있다, 론 애드너
미래의 속도No Ordinary Disruption, 리처드 돕스, 제임스 매니카, 조나단 워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