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파아란 영혼



오랜만에 HBR 웹사이트에 갔다가 아래 동영상을 공유한다. 


성공적인 사람들이 목표에 도달하는 방법으로 4가지를 제시한다.

1. Get specific

2. Decide Where and When you'll act

3. Shift your mindset

4. Focus on what you will do, not what you won't


https://hbr.org/video/2363646220001/how-successful-people-reach-their-goals 







Comment +0




실패를 통해 배우기 위한 전략 Strategies for Learning from Failure 



에이미 C. 에드몬슨(Amy C. Edmondson) 하버드 비즈니스 스쿨 교수의 아티클 제목이다. 

노트를 정리하다가 메모 해놓은 것이 있어 블로그에 옮겨놓는다. 

동아비즈니스리뷰에 번역되어 실린 아티클을 읽었다. 

(실패사용설명서 - 줄기찬 실험이 성공을 낳는다, 동아비즈니스리뷰 2011년 12월 2호, 통권 95호


혁신적인 조직을 꿈꾼다면, 실패에 대한 조직의 태도가 매우 중요하다고 생각하지만, 과연 글쎄다. 추천할 만한 아티클이다. 


영문 아티클은 여기에서 확인할 수 있다. 


아래는 메모 내용이다. 


*** 



첫째 실패가 항상 나쁜 건 아니다. 실패는 나쁠 때도 있지만 불가피한 때도 있다. 심지어는 바람직할 때도 있다. 둘째, 실패를 통해 발전하는 길이 쉽지 않다. 효과적으로 실패를 파악하고 분석할 수 있는 조직은 흔하지 않다. 



실수 

- 예방가능한 실패

- 복잡성으로 인한 실패

- 똑똑한 실패 (Sim Sitkin(듀크대 교수)의 용어)



실패를 편하게 받아들이는 문화

- 업무 범위를 정확히 정의한다.

- 실패를 보고하는 사람을 치하한다.

- 한계를 인정한다.

- 참여를 독려한다.

- 범위를 설정하고 자신의 업무를 자신이 책임지도록 한다. 




하버드비즈니스리뷰 블로그에 올라와있는 에드몬슨 교수의 인터뷰 동영상. 






Comment +2

  • 실패를 편하게 여기는 문화..... 에 속하는게 한국 사회 내 제가 겪은 조직 문화 중 아무것도 없어서 저는 아직은 비관적이네요 ㅎㅎㅎ 오랜만에 인사드립니다 ^^

    • 저도 비관적입니다. 그래서 좀 관심을 가져볼까 하고 있어요. ~~ 해외에선 관련 컨퍼런스도 있고 하던데 말이죠.


많은 기업들이 변화와 혁신을 노래하지만, 쉬운 일이 아니다. 그동안 한 두 번 창업의 현장에 동참했고(결국 변변찮게 끝나긴 했지만), 여러 조직에서 다양한 업무 경험을 한 끝에 기업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사람이고,  그 다음이 전략이라고 여기게 되었다(최근엔 사람만큼 전략도 중요하다고 느끼고 있긴 하지만). 그리고 사람이 중요한 기업이라면, 자연스럽게 기업 문화에 대해 고민한다.   


오늘 읽은 'Build a Quick and Nimble Culture'라는 짧은 글은 나에게 시사하는 바가 컸다. HBR Blog에 올라온 인터뷰로, 얼마 전 <<Quick and Nimble: Lessons from Leading CEOs on How to Create a Culture of Innovation>>을 낸 Adman Bryant와의 대화를 옮긴 글이었다. 이 짧은 인터뷰에서 기억해둘 만한 내용을 아래에 옮긴다. 


 문화가 모든 것을 가능하게 한다(culture really does drive everything). 


- '관리자는 결과에 중점을 두지만, 문화는 자연스럽게 결과를 이끌어낸다(Managers do focus on results, but I think culture drives results). 


- 기업 문화를 만드는데 가장 큰 걸림돌은 부서 장벽(Silos). "Silos are what topple great companies". 


- 기업 성과를 측정하는 가치 기준은 세 개이거나 그 이하여야 한다. CEO는 이 세 개의 가치를 기억하고 이야기할 수 있어야 한다. 그리고 'So keep things simple, and keep repeating it'. 


- 이메일에 과도하게 의지하는 것은 기업 문화를 해친다. 'the endless CC:loops'를 벗어나 직접 얼굴을 마주 보고 이야기를 나누어야 한다. 문화는 사름들 사이의 관계로 이루어진다. 


- 관리자와 구성원들은 진실하게 서로 이야기를 나눌 수 있어야 한다. 그리고 그는 이를 'adult conversations'라고 말한다. 


- 'user manual'이 필요하다. 그는 자신의 경험을 이야기하면서 서로 잘 알지 못하는 상황에서 자신의 성향에 대해서 알려줄 수 있는 일종의 '사용법'을 알려줄 필요가 있다고. 



짧은 글이지만, 나에겐 꽤 울림이 컸다. 최근 나도 이메일이나 메신저에 자주 의존하고 얼굴을 대고 이야기하던 예전 습관을 많이 잃어버렸기 때문이다. 이런저런 상황적 요소를 무시할 수 없지만, 기업문화를 중요하게 여긴다는 내 행동이 그리 바람직해보이진 않는다.


기업 문화 구축은 CEO부터 움직여야 한다. 그것은 일종의 가치이고 태도이기 때문이다. 그리고 함께 어딘가를 향해 손을 잡고 걸어가는 것이다. 기업 경영이 참 어려운 일이지만, 최근에는 다시 한 번 도전하고 싶어지기도 한다. 쉬운 일이 아니지만.   




원문 : Build a 'Quick and Nimble' Culture 


Adam Bryant의 책 

Quick and Nimble: Lessons from Leading CEOs on How to Create a Culture of Innovation   






Comment +4


사무실에 앉아 데이비드 아커가 하버드비즈니스 리뷰 블로그에 기고한 글을 읽었다. "레드불은 어떻게 브랜드 버즈(Brand Buzz)를 만드는가?"라는 제목의 글을 통해 브랜드 마케팅의 대가인 데이비드 아커는 레드불의 스폰서십에 대해서 이야기하며, 그들만의 독보적인 브랜드를 만들 수 있었다고 지적했다. 


몸에도 좋지 않은 카페인 음료를 미친듯이 마시게 하는 원인은 해당 음료의 맛이나 향이 아니라 바로 브랜드 약속 때문이고, 레드불은 이러한 브랜드 약속을 참 잘 만들고 잇는 셈이다.  아래 발번역으로 몇 문장을 옮겼는데, 원문을 읽어보는 게 더 좋을 것이다. 짧고 재미있으며, 유익하다. 



With as much caffeine as a cup of coffee, a can of Red Bull is all about energy. The brand’s promise is that it will increase performance, concentration, reaction speed, vigilance, and even well-being. How to tell that story? It is not easy in a cluttered confusing world of canned drinks with energy connotations like Monster, Gatorade, Coca-Cola and many more. The answer is not taste or flavor claims but a host of sponsorships of people, teams, and events that involve people excelling at or appreciating extreme physical activities. (한 잔의 커피만큼 많은 카페인을 가지고 있지만, 레드불 캔 하나는 에너지에 대한 것이 전부다. 브랜드 약속은 성과, 집중, 반응 속도, 각성, 심지어 웰빙까지 증가시킬 것임을 말한다. 이러한 스토리를 어떻게 이야기할 수 있을까? 몬스터, 게토레이, 코카콜라 등 많은 브랜드처럼 에너지를 뜻하는 캔 음료의 어수선하고 혼돈스러운 세계 속에서 이를 이야기하는 건 쉬운 일은 아니다. 그리고 그 대답은 맛이나 향을 알리는 것이 아니라 사람들이 심한 육체적 활동에 탁월하게 하거나 만족하게끔 만드는 사람, 팀들, 행사들에 대한 스폰서십 주최로 나서는 것이다.)



Although evidence as to the causal impact of sponsorships in Red Bull’s financial performance is not easy to track, we do know that Red Bull, the category pioneer some 30 years ago, is the world sales leader today.(레드불의 재무적 성과에 이런 스폰서십으로 인한 성과가 반영된 증거는 찾기란 쉽지 않은 일이겠지만, 우리는 30여년 전 이 카테고리 음료를 시작한 회사가 지금은 세계 최고의 매출을 가진 기업이 되었다는 것을 알고 있다.)



원문: 

http://blogs.hbr.org/2012/12/how-red-bull-creates-brand-buzz/

 



Comment +0


하버드비즈니스리뷰 페이스북 페이지에 올라온 동영상을 공유한다. 제목은 'Create Slides People Will Remember'. 한국에도 제안서만 전문적으로 컨설팅해주는 회사가 몇 군데 있는데, 아래 동영상도 그런 회사의 CEO이다. 

길이도 짧고 caption도 제공해주기 때문에 보는 데 부담없을 것이고, 무엇보다는 짧지만 프리젠테이션 문서를 만들 때 정말 중요한 포인트를 짚어주고 있다. 

키포인트는 아래 5 가지다. 

1. Use slides selectively
2. Write the slides after you've prepared the speech 
3. Design slides people can "get" in 3 seconds
4. Storyboard one concept per slide 
5. Remember that slides are a visual medium  

정말 중요한 지적이라고 생각된다. 특히 슬라이드를 만들기 전에 말할 것부터 먼저 준비하라는 건 나도 놓치고 있었던 것이다. 실은 읽히기 위한 제안서와 말하기 위한 발표 문서는 전혀 다른 목적을 지향하고 있지만, 종종 우리는 여러가지 이유로 이를 무시하곤 한다. 이 점에서도 아래 동영상은 볼 필요가 있겠다. 




Comment +0


회사를 옮긴지 10개월이 지났다. 회사를 옮겨도 내 고민은 변하지 않는다. 다만 그 전 회사는 웹서비스 회사라 다소 반복적이었다면, 이번 회사는 에이전시인지라 좀 활동적으로 변했다고 할까. 그런데 전 회사나 이번 회사에서의 내 고민은 역시 '리더십'과 '사람'으로 모아졌다. 이건 모든 회사의, 모든 관리자의, 경영진의 고민거리이기도 하다. 


지금 몸담고 있는 회사의 최대 고민은 '사람'이다. 에이전시 특성 상 좋은 사람이 회사의 핵심 경쟁력이다. 우리는 언제나 좋은 사람을 채용하길 원한다. 하지만 대기업과 비슷한 급여를 맞춰줄 수 있는 것도 아니면서, 업무은 고되기 일쑤이니, 좋은 사람이 지원하는 경우도 드물고 좋은 사람이 와서 오래 있는 경우도 드물다. 고된 업무를 거치고 난 뒤 좋은 사람은 더 좋은 직장으로 자리를 옮기는 경우도 많다. 그러니 늘 사람이 고민이다.  


다행히 영업 상황이 나쁘지 않아서 계속 직원 채용 공고를 내고 있긴 하지만, 쉽지 않다. 10년 전만 하더라도 '웹/인터넷 관련 인력'의 스펙이 무척 좋았고 지원자들도 많았다. 대형 SI나 포털 사이트는 여전히 좋겠지만, 중소 벤처의 경우 상황이 그렇지 못하다.  


결국 뭔가 방향을 정하긴 해야 한다. 그리고 내가 생각하는 전략은 크게 두 가지이다. 그 첫 번째는 꿈 많은 신입 직원을 뽑아서 최고로 키우자,  두 번째는 탁월한 기업문화를 만들어 한 번 들어온 친구는 계속 회사를 다니게 만들자 이다. 하지만 이것이 얼마나 어려운 일인가는 고민해보고 시도해본 사람만이 알 것이다. 


그리고 이 고민들과 관련해, 얼마 전에 읽은 'Six Components of a Great Corporate Culture' 은 기업 문화의 기본적인 사항들에 대해 다시 한 번 생각하게 해주었다. 아래는 회사 경영진들과 고민을 나눈 슬라이드들 속에 요약한 내용이다. 하버드 비즈니스 리뷰 블로그에 실린 아티클을 부분 인용한 것이니, 그냥 아티클을 바로 읽는 것이 더 좋을 듯 싶다. 기업 문화, 만들기는 어렵지만, 한 번 만들어고 그것이 경쟁력을 가지게 된다면 그만큼 강력하게 경쟁우위를 만들어 줄 것이다. 



------ 



“Culture can account for 20~30% of the differential in corporate performance when compared with ‘culturally unremarkable’ competitors” 

기업 문화는 문화적으로 평범한 경쟁 기업과 비교해 보았을 때, 기업 성과의 20~30%의 격차를 만들어낸다.

- James L.Heskett 


- Vision

Oxfam : “a just world without poverty”

A vision statement is a simple but foundational element of culture.(비전 문구는 단순하나, 문화의 근본적인 구성요소이다)


- Values

Google’s Value : “Don’t be evil”

But they are also enshrined in their “ten things we know to be true.” http://www.google.com/about/company/philosophy/ (구글의 비전은 ‘사악해지지 말자’이다. 그러나 그들은 또한 ‘우리가 있는 바 진실한 열 가지’를 매우 소중하게 여긴다.)


- Practices

If an organization professes, “people are our greatest asset,” it should also be ready to invest in people in visible ways.(만약 어떤 조직이 ‘사람은 우리의 가장 중요한 자산’이라고 말한자면, 구체적인 방식으로 사람에 대해 투자할 준비가 되었음을 의미하는 것이기도 하다)


- People

The best firms are “fanatical about recruiting new employees who are not just the most talented but also the best suited to a particular corporate culture”(최고의 기업들은 새로운 구성원을 채용할 때, 탁월하게 재능 있는 사람을 채용할 때뿐만 아니라, 그들의 특별한 기업 문화에 가장 잘 어울리는 사람들을 채용했을 때에도 열광적이었다.)


- Narrative

Any organization has a unique history - a unique story. And the ability to unearth that history and craft it into a narrative is a core element of culture creation.(어떤 조직이든지 그들만의 역사 - 그들만의 이야기를 가지고 있다. 그리고  그 이야기를 발굴하고 그 이야기에 스토리를 입힐 수 있는 능력은 기업 문화를 만드는데 가장 중요한 요소 중의 하나다.)


- Place

…, but on clear answer is that place shapes culture. 

Place - whether geography, architecture, or aesthetic design - impacts the values and behaviors of people in a workplace. (장소(환경)는 작업환경에서의 사람의 가치나 태도에 영향을 끼친다)






의자를 뒤로 돌려 창 밖을 향해 사진을 찍었다. 보기엔 근사해보여도, 요즘 고민이 많다. 






Comment +2

  • 이슬아 2013.08.08 15:11 신고

    와.. 정말 공감 100% 아니 200%!
    꿈 많은 신입 사원, 그리고 조직 고유의 기업문화 창조.
    이 두 가지가 가장 이상적이지만, 가장 현실적인 대안이 아닐까 싶어요..!



하버드 비즈니스 리뷰 2011년 4월호를 이제서야 읽기 시작한다. 실패(Failure)에 대한 특집이 실렸다. 아마 더 이상의 실패를 바라지 않는 마음, 그리고 내가 겪었던 실패들로부터 스스로 배우고 싶은 마음, 무수했던 실패들에 대한 복잡한 감정, 회한, 안타까움으로 이 잡지를 구입했던 것같지만, 실은 철저하게 비즈니스적이고 방법적인 것에 대해 경영학자들과 컨설턴트들이 이야기하고 있을 것이다. 

그러나 실패에는 Good, Bad, Unavoidable으로 나누어진다. 이미 실패는 정해졌지만 말이다. 그리고 Good Failure로 만들어야 할 것이다.

 




It's time for managers to get past platitudes and confront the F-word taboo. In this special issue every article provides some home truths about good failures (when we expect to fail and learn something), bad failures (when we're sabotaged by errors in judgment), or unavoidable failures (when complex systems break down).

Failure is inevitable and often out of our control. But we can choose to understand it, to learn from it, and to recover from it.






Comment +0

2017년, 책 읽기의 기억

2017년, 책 읽기의 기억 1. 책 읽는 병든, 그러나 고귀한 우리들 책을 읽는 여인(안지오의 소녀) 이탈리아 안지오Anzio에서 나온 그리스 조각 복제본(대리석)으로 기원.....

보들레르의 수첩, 보들레르

보들레르의 수첩 샤를 보들레르(지음), 이건수(옮김), 문학과지성사, 2011년 1846년 산문과 1863년 산문이 함께 실려있고 죽은 후 나온 수첩까지 실린 이 책은 기억해.....

경쟁 우위의 종말The End of Competitive Advantage, 리타 맥그레이스

경쟁 우위의 종말 The End of Competitive Advantage 리타 군터 맥그레이스(지음), 정선양, 김경희(옮김), 경문사 "소니는 스스로 경쟁우위의 함정에.....

단테:세속을 노래한 시인, 에리히 아우어바흐

단테 - 세속을 노래한 시인 에리히 아우어바흐(Erich Auerbach) 지음, 이종인 옮김, 연암서가 좋은 책이다. 간결한 문장으로 핵심을 찌른다. 이종인 선생의 번역도 .....

우리는 모두 식인종이다, 클로드 레비-스트로스

우리는 모두 식인종이다 클로드 레비-스트로스Claude Le'vi-Strauss(지음), 강주헌(옮김), 아르테, 2015 누구나 자신의 관습에 속하지 않은 것을 야만적인 것.....

요즘 근황과 스트라다 로스터스 STRADA ROASTERS

안경을 바꿔야 할 시기가 지났다. 나를, 우리를 번거롭게 하는 모든 것들은 우리의 예상보다 빨리 도착해 신경쓰이게 한다. 글자가 흐릿해지는 만큼 새 책이 쌓이고 잠이 줄어드는 .....

반듯이 누워

반듯이 누워 밑에서 올라오는 열기와 얇게 흔들리는 콘크리트 건물의 건조함에 묻혀 아주 짧게 내 삶을 되새기며 슬퍼한다. 이름 모를 바람이 들어와 잠시 내 몸 위에 살짝 앉았다.....

촘스키, 끝없는 도전, 로버트 바스키

촘스키, 끝없는 도전 로버트 바스키(지음), 장영준(옮김), 그린비 노엄 촘스키를 모르는 이는 없을 것이지만, 그의 언어학에 대해서는 잘 알지 못할 것이다. 대체로 우리에게 .....

헤밍웨이의 말, 헤밍웨이

헤밍웨이의 말 헤밍웨이(지음), 권진아(옮김), 마음산책 헤밍웨이가 너무 유명했던 탓에, 내가 그를 읽은 건 고등학생 때였다. 이것이 세계문학전집의 폐해다. 헤밍웨이의 소설들.....

지식인의 표상, 에드워드 사이드
지식인의 표상, 에드워드 사이드
유현경, <은주>
비 오는 날
데이비드 밴 David Vann 인터뷰 중에서 (Axt 2017. 11/12)